인간극장 가을이 가기 전에 - 치매에 걸린 김복순할머니와 딸 김미경씨의 기억여행

"KBS 인간극장 가을이 가기 전에 편" 김미경씨는 남편 윤병철씨와 함께 대구에서 작은 칼국수집을 운영하며 쉬는 날도 없이 일을 한다고합니다.

휴일이오면 처갓집으로 가서 김복순 할머니와 대화도 하고 집안일도 도와주는 멋있는 셋째사위라서 복순 할머니도 자신의 아들, 딸들보다도 더 의지하고 믿으며 사위와 함께 사는 것까지 원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갑자기 윤병철씨는 간경화 진단을 받게 된 후 강북 김천 산골마을이 공기가 좋기 때문에 그 곳에 집을 지었고 복순 할머니도 함께 그 집으로 내려가고 난 뒤에도 남편의 건강은 더욱 나빠지게 되어 나중에는 결국 간암까지 걸리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 다음에 간암수술을 하고 난 뒤 건강이 점점 괜찮아졌고 퇴원을 할 날짜만 기다렸지만 갑자기 괜찮았던 병철씨가 세상을 떠났다는 소시글 듣게 되었고 그렇게 병철씨는 홀로 떠나가게 되었다고 하네요.

그렇게 미경씨는 복순 할머니와 함께 산골마을 집으로 들어와 산골에서의 생활을 시작하였다고 하는데 한번도 이런 곳에서 생활을 해보지 않았던 것도 있지만 벌레나 곤충을 피할 수 없을텐데 그런 것들을 제일 싫어하는 미경씨라서 더욱 기겁을 하는데 그렇게 산골마을에서의 생활을 마치고 잠에 들려고 하다가 손바닥정도의 큰 지네가 나온 것을 발견하고서는 기겁을 하였다고 합니다.

미경씨는 남편이 먼저 돌아간 그 충격으로 우울하게 지냈는데 복순 할머니도 마찬가지로 사위를 많이 아꼈기 때문에 더 많은 충격을 받았고 원래 있었던 치매 증상은 더 심해졌다고 합니다.

이런 복순 할머니가 옛날에는 교사까지 할 정도로 머리가 좋았었는데 그 때는 그렇게 지식이 많았던 여자가 별로 없었지만 결혼을 한 뒤에는 일을 그만 두었고 자식들을 아주 반듯하고 예의바르게 키워냈다고 해요.

남편은 초등학교 교장까지 하였지만 가끔은 고지식 하였고 그런 남편에게서 아이들을 막아주었던 멋있는 엄마였지만 치매에 걸리게 된 후 계속 같은 말을 한다거나 복순 할머니가 좋아하는 커피믹스를 가방에 잔뜩 담아놓는 행동을 하였고 그렇게 뜬금없는 행동을 많이 하여 미경씨를 당황하게 만들었고 어떤 상황에서도 사고를 칠까봐 게속 지켜봐야 한다고 하네요.

그렇게 어린아이가 되어버린 복순할머니를 보면서 힘들고 화가 날 때도 있다고 하는데 엄마가 하는 귀여운 장난과 행동에 마음은 사르르 풀리고 함께 웃는다고 하는데 어느날 미경씨의 딸 민정씨는 한국무용을 하기 때문에 그 공연을 보러 갔다가 공연이 끝난 뒤 기념촬영을 하기 위해서 밖으로 나왔는데 사람들사이에 있던 복순할머니가 갑자기 보이지 않는다고 하네요.

복순할머니는 치매를 오랜시간동안 앓고 있지만 모르는 사람이 보면 치매를 앓고 있는지 모를정도로 정정하고 아름다우신데 그런 모습 뒤에는 미경씨가 어떤 약속이 있더라도 항상 복순할머니를 데리고 나가면서 조금씩이라도 운동을 하게 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요즘은 미경씨가 치매에 걸린 복순할머니의 추억이 담겨있는 곳을 찾으면서 돌아다니고 엄마의 나이가 많다보니 혹시 같이 있을 수 있는 시간이 얼마 없을 듯 하는 마음으로 그 남은 시간들을 미경씨와 엄마의 아름다운 추억을 쌓고 있다고 해요.

이렇게 추억을 쌓기 위해 돌아다니던 도중 미경씨의 아버지이기도 하고 복순 할머니의 남편이 근무를 했던 학교를 찾아가게 되었는데 그 학교는 이미 철거가 되어가고 있었고 그 모습을 본 복순 할머니는 눈에 눈물이 고였다고 하네요.

치매에 걸려 어린아이처럼 변하여 사고도 많이 치기 때문에 미경씨는 화내기도 하지만 또 얼마가지 않아 둘은 웃으며 얘기를 하고 있다고 하는데 이렇게 행복한 미경씨와 복순 할머니의 기억을 찾기 위한 여행을 봅시다. 인간극장 가을이 가기 전에편은 앙코르 특집방영시간은 2016년 09월 12일(월)~(금)요일까지 방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