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지리산 똑순이 다와 씨 -네팔에서온 똑순이 다와씨, 다문화 부부

KBS 인간극장 지리산 똑순이 다와 씨편은 28살인 라마 다와돌마씨는 47살 김석곤씨에게 9년 전에 시집을 왔다고 합니다. 

라마 다와돌마씨는 네팔 히말라야 근처 해발 2000m 고산지대에는 한국인과 비슷한 외모를 가진 열무부족이 생활하고 있다고 하는데 그 곳에서 미인으로 유명했었다고 하네요.

자신이 살아왔던 곳과는 다른 문화와 다른 환경이기 때문에 적응하기 어려웠을 법 한데 다와씨는 지리산 한남마을에서의 생활을 빠르게 적응을 하게 되었고 한국을 온지 3개월밖에 되지 않았는데 의사소통도 거의 가능하였다고 합니다.

한국에서의 생활을 1년정도 하였을 때에는 한국말을 쓸 수도 있고 말하는 것도 거의 다 익히고 2012년에는 전국 결혼 이민자여성 우리말 대회에 나가 상도 받으며 올해 경남에서 7월에 한 다문화가족 우리말 도전 골든벨에도 나가 대상까지 탔다고 해요.

그럴정도로 똑똑한데 심지어 한국음식도 잘 만들고 예의도 바르기 때문에 동네에서 다와씨의 별명은 지리산 똑순이라고 하네요.

다와씨는 시아버지를 정말 열심히 모시면서 살아왔었다고 하는데 작년 12월에 돌아가시게 되었고 지금은 농사일들도 많이 힘들지만 20kg의 비료포대도 옮기고 심지어 40kg이나 하는 무거운 감상자도 옮겨내는 대단한 농부라고 합니다.

이렇게나 완벽한 아내이기 때문에 김석곤씨는 항상 아내자랑을 하고 다니고 자신에게는 김태희보다 이뻐보인다며 아끼고 웃는다고 해요.

사실 지금의 다와씨 부부는 다른 누가 봐도 잉꼬부부라는 것이 보이지만 처음에 다와씨가 왔을 때에는 돈을 벌기 위해 온 것이기 때문에 문화차이와 세대차이로 인해 힘들었다고 해요.

네팔 공직자의 1년 연봉은 한국 돈 100만원과 맞먹는다고 하는데 다와씨가 시집을 오며 받는 돈이 그정도이다 보니 한국으로 오게 되었다고 하는데 아무래도 사랑을 해서 결혼을 한게 아니였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보다 많은 시간이 필요했다고 합니다.

마음을 열기위해 시간이 많이 걸리기도 했고 다와씨는 석곤씨와 갈등이 생겨 집도 나갈 생각까지 했다고 하지만 눈물을 흘리며 다와씨를 잡게 되었고 그 이후로 둘은 잘 살기로 약속하고 마음을 열게 되었다고 하네요.

지금은 다른 다문화 가족들이 부러워 할 정도로 다정한 부부로 살고 있으며 슬하와 6살 민준이 2살 미소를 키우고 있다고 하는데 그래도 둘에게 문화차이와 세대차이라는 문제가 존재하고 있다고 합니다.

라마 사르끼니씨는 다와씨의 친정엄마라고 하는데 다른 나라에 가서 힘들게 농사일을 하고 있는 딸을 위해서 1년 동안 한국에서 머물기 위해 올해 1월에 한국으로 왔다고 하네요.

석곤씨는 타지로 와서 고생하고 계시는 장모님에게 가서 잘하지는 않지만 네팔어로 말도 해보려고 하지만 장모님은 네팔어와 조금 다른 열무부족의 말을 쓰시기 때문에 둘의 의사소통은 쉽지 않다고 합니다.

한국에서 육아도 하고 살림도 도와주신 장모님이 오신지도 1년이 거의 다 되어가고 석곤씨도 장모님에게 미안한 마음이 크다고 하네요.

다문화 가정 노래 춤 경연대회를 나가기 위해 다와씨 부부는 열심히 준비하고 있는데 그 중 결혼기념일이 겹쳐있고 석곤씨는 다와씨 몰래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다고 해요.

다문화 부부들이라면 거의 문화차이와 세대차이 때문에 많이 힘들다고 하는데 다와씨 부부는 그런 문제들을 헤쳐나가고 행복한 가족을 만들기 위해 노력을 하고 있다고 하는데 이들의 알콩달콩한 깨가 쏟아지는 이야기를 인간극장 지리산 똑순이 다와 씨편에서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