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할매들과 빨간 버스 - 캠핑카로 개조한 낡은버스로 바른 먹거리를 찾아다니는 여행

KBS 인간극장 할매들과 빨간 버스편은 전라남도 보성에서 살고있는 이승렬씨는 살고 있는 시골마을에서 국화꽃 농사를 지으며 농부로 살아갔었지만 4년 전부터 농사일이 아닌 여행을 다니는 농부가 되었다고 합니다.

440만원의 낡은 버스는 지금의 승렬씨가 여행을 다닐 때 항상 곁에 있어주는 빨간 버스가 되어 주었는데 이 버스 안에는 싱크대도 있고 화장실에 침실까지 있는 캠핑카라고 하네요.

승렬씨는 이 빨간 버스를 타고 전국을 돌아다니며 바른 먹거리를 찾고 있다고 하는데 이렇게 자유로운 영혼이 된 것은 승렬씨가 열 네살일 때 부터였다고 합니다.

승렬씨는 열 네살부터 사회생활을 시작하였다고 하는데 태어나서 자란 보성에서 서울로 올라가 혼자서 공장을 다니기도 하고 포장마차도 하면서 힘들게 삶을 살아왔다고 해요.

그렇게 힘든 삶을 살아온 탓일지 2002년에 협심증이 갑자기 찾아오게 되었고 이 병은 승렬씨의 튼튼하고 굳센 다리의 무릎을 꺽어버렸다고 하는데 그렇게 마흔이라는 나이에 병에걸려 아픈몸을 이끌고 어머니가 있는 보성으로 다시 돌아왔다고 하네요.

보성에 있는 승렬씨의 어머니는 이 곳 시골마을에서 친하게 지내온 박오복 할머니를 포함한 7가구의 어르신들이 모두 모여 살고 있다고 하는데 어르신들은 어렸을 적부터 아이들을 낳아 키우고 힘든 농사일들을 계속 해 왔기에 보성은 어르신들에게 전부라고 합니다.

이렇게 모여사는 어르신들은 모두 남편하고 아내와 사별을 하고 난 뒤 혼자 남아 남은 인생을 살고 있는 분들이라고 하는데 이제 걱정은 하지 않으시면 좋으련만 아직도 자식걱정에 농사일걱정까지 하고 있다고 해요.

승렬씨는 부모는 자식에게 그러는 것이 당연한 줄로만 생각을 해왔다고 하는 자신이 철없었다고 하는데 승렬씨가 어느날 어머니를 보았을 때 그 모습은 허리를 굽힌 채 지팡이를 짚고 그에 의지하여 걸어가는 모습이였다고 합니다.

그런 어머니의 모습을 보고 난 뒤 어머니에게 죄송한 마음을 가지게 되었고 그 마음으로 승렬씨는 어머니와 어머니하고 친한 어르신들에게 할 선물을 준비하게 되었다고 하네요.

이승렬씨는 버스에 어머니와 어르신들을 모시고 가을여행을 가기 위해 계획을 만들고 있다고 하는데 삶을 사는 동안 힘들었을 어르신들을 위해 바람도 쐬고 따스한 햇살도 보려고 한다고 해요.

가을 여행을 가기 위해 어르신들을 뵈러 가기도 하고 같이 여행을 가자고 이야기 하기 위해 여러집 들을 들리다보니 승렬씨에게 하루는 너무나 짧다고 하네요.

어르신들은 농사일을 해야 하기 때문에 작물 수확을 끝나고서야 가을 여행을 갈 수 있기 때문에 계속해서 밀렸던 가을여행이지만 어머니들은 여행을 준비하기 위해 꽃단장도 하고 어르신들 모두 짐을 챙긴 후 모두 같이 빨간버스에 탔다고 합니다.

빨간버스를 운전하는 승렬씨와 그 버스안에 타있는 어르신들이 가고 있는 가을여행은 아주 아름답다고 하는데 농부라는 직업을 가지고 있지만 여행을 갈 때 만큼은 어르신들의 아들이 되었다고 하네요.

어르신들과 여행을 와서 승렬씨가 해왔던 여행처럼 그 곳에서 나오는 특산물로 밥을 해먹고 잠자리도 더욱 의미있는 곳에서 지내기 위해 열심히 찾아다닌다고 하는데 그런 승렬씨의 모습과 그 노력을 한 보람을 느낄 정도로 어르신들은 모두 즐거워 하시며 감동해주신다고 해요.

승렬씨는 어르신들이 다른 사람들에게 자랑하고 얘기할 만큼 멋진 날을 선물해 주고 싶기에 빨간버스에 모두를 태우고 오늘도 가을 여행을 떠나며 전국을 돌아다닌다고 하네요. 인간극장 할매들과 빨간 버스편은 월~금요일 아침에 KBS1에서 방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