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엄마의 손두부 - 50년째 작은 손두부집을 하는 우계자씨

인간극장 엄마의 손두부편은 50년째 두부를 만들고 계시는 우계자 할머니를 전라북도 완주군 화산면의 있는 너더리 장터길에 있는 조그만한 손두부집에서 두부를 만들고 있다고 하는데 매일같이 6시에 일어나서 가마솥에 불을 붙여서 두부를 만든다고 하네요.

한창 꽃다울 나이인 22살에 가난한 시골집으로 시집을 와서 힘들게 삶을 살아야 했던 계자 할머니는 술을 너무 좋아해서 생계를 이어가지 못했던 남편때문에 대신 집안의 가장의 역할을 했다고 합니다.

혼자서 아이들을 모두 키워내고 일을 하는 동안 사실 세상을 포기하고 싶었던 때가 있었다고 하는데 오남매가 눈에 밟혀 그러지 못했다고 하는데 남편이 빚을 갚기 위해 서울에 올라가 있는 동안 남의 땅을 빌려 농사를 하고 두부를 이고 아이를 업어 생계를 이어갔다고 하네요.

그렇게 힘들게 한푼 두푼을 모아 사게 된 순두부집이지만 단골들만 알기 때문에 돈을 많이 벌지는 못한다고 하는데 그래도 이곳에는 할머니의 인생이 담겨있고 가족들을 먹여 살린 음식이기 때문에 이 가게가 특별하다고 하네요.

그렇게 남편이 서울에 가있을 때 아이들을 혼자 키웠다고 하는데 너무나 가난해서 힘들었지만 자식들은 살뜰히 챙기었고 운동회라도 되면 도시락도 아침부터 만들고 응원도 열심히 해서 아이들의 기를 세워주었다고 합니다.

계자할머니는 어머니가 태어나자마자 병으로 돌아가셨기 때문에 어머니의 사랑을 느끼지 못하였고 그렇기에 자식들에게는 부모의 사랑을 알려주고 싶었다고 하네요.

힘들었던 자신의 삶을 자식들은 살기 않았으면 해서 궃은 일들은 절대 아이들을 시키지 않고 혼자서 모든 것을 하며 자식들에게 최선을 다했다고 하는데 오남매는 그런 엄마의 마음을 알기에 지금까지도 엄마를 살뜰히 챙긴다고 하네요.

가난한 형편이였기에 자식들에게 미안하다고만 하는데 그래도 5남매는 자신들을 포기하지 않고 키워준 것만으로도 감사하게 느끼고 있다고 하는데 둘째딸인 국경순씨는 다른 남매들보다 어머니에 많이 찾아간다고 하는데 왕복 2시간이 걸리는 길을 매번온다고 합니다.

자궁암이 있었던 계자 할머니는 3년 전 수술을 받았고 그 때 순두부집을 닫을 생각도 하였지만 가족들을 먹여살릴 수 있었던 가게이기에 떠나지 않았다고 하는데 그런 어머니의 마음을 아는 경순씨이기에 어머니를 도와드린다고 하네요.

어머니가 하고 싶은 일들을 옆에서 도와주는 것이 자신이 할 수 있는 최대한의 효도로 생각하기에 아침부터 저녁까지 어머니 곁에서 부지런히 움직이며 도와드린다고 합니다.

포기하고 싶었던 힘든 삶이였지만 자식들을 보며 견뎌냈던 어머니의 사랑을 모두 갚을 수는 없겠지만 남매는 어머니에게 곁에 남아 계속해서 보답하기 위해 노력을 한다고 하네요.

이런 모습을 보는 마을 사람들은 모두 계자 할머니를 부러워 한다고 하는데 할머니는 자식들을 잘 키워낸 덕분에 인생의 겨울은 지나가고 봄날이 찾아오게 되었다고 하니 인간극장 엄마의 손두부편에서 만나보도록 합시다.